• 뉴스&알림
  • 제약바이오협회 소식
  • 보도자료

뉴스&알림

보도자료 새로운 소식과 공지사항을 알려드립니다.

제 목 “아제르바이잔 수출 한국의약품 가격 상향 조정해야”
작성자 백은혜
등록일 2017/07/19 조회수 535
“아제르바이잔 수출 한국의약품 가격 상향 조정해야”
- 원희목 회장 등 현지 방문 제약대표단, 경제부 차관과 면담 -
- 최하 아닌 평균가격 책정 요청, 현지투자 등 상호협력 방안도 논의 -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 주도로 구성된 한국제약산업 대표단(이하 대표단)은 18일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 위치한 정부 청사에서 해당국 경제부 차관을 만나 한국 의약품 가격을 상향 조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대표단은 카스피해 인근 서남아시아 국가인 아제르바이잔 정부가 수입 의약품에 대한 가격 통제에 나서고 있어 이 문제를 짚고, 현지 투자시 혜택 등 상호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아제르바이잔에 방문했다.

 10개 기관· 단체 및 기업으로 구성된 대표단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김영찬 부회장, 휴온스 윤성태 부회장, 비씨월드제약 홍성한 사장으로 구성된 CEO급 대표단과 휴온스, BC월드제약, 태극제약, 아주약품, 대한약품공업, 건강찬, 금청약품 관계자 등 실무단으로 나눠 활동을 전개했다.

 아제르바이잔은 지난 2015년 3월 주재국 화폐 마나트화의 평가절하로 야기된 국내 물가인상을 조절하기 위해 내각부의 결정으로 수입의약품 가격을 규제하고 있다.

 국가별 의약품 결정 사항을 공시, 해외 국가들을 총 3개 그룹으로 나눠 의약품 수입 가격을 적용하는데, 이들 3개 그룹 중 한국은 3그룹에 포함돼 기준 10개국(터키, 프랑스, 이탈리아, 포루트갈, 스페인, 그리스, 폴란드, 헝가리, 불가리아, 슬로베니아) 중 최하 가격을 적용받고 있다.

 원희목 회장은 이날 니야지 세페러브 아제르바이잔 경제부 차관과의 면담에서 “한국 의약품은 우수한 품질과 가격경쟁력을 갖고 있을 뿐만아니라 PIC/S와 ICH에 잇달아 가입하면서 한국제약산업의 국제적 인지도가 크게 향상됐다”며 “수입의약품 가격통제에서 한국이 3그룹에 속해 있는데 2그룹으로 상향 조정해 한국 의약품이 더 많이 아제르바이잔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니야지 세페러브 경제부 차관은 “아제르바이잔은 제약산업 등 비석유분야 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한국기업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주기를 원한다”며 “수입의약품 가격 문제는 담당자로 하여금 해결방안을 모색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제르바이잔은 인구가 천만명에 불과하지만 CIS 지역 및 러시아로 뻗어나갈 수 있는 거점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국내 제약기업들에게 매력적인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아제르바이잔에는 1만 361개의 의약품이 등록돼 있으며, 이중 한국 의약품은 103품목에 달한다. 아제르바이잔은 960만 명의 인구와 높은 질병률 등으로 의약품 수요가 꾸준해 유망한 의약품 시장으로 꼽히지만 수입의약품 가격 통제로 인해 한국 제약기업들이 의약품 수출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번 간담에서는 양국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방안도 논의됐다. 우리측 대표단은 △조인트벤처 설립시 재정적인 지원책 △ 현지 공장 설립시 실제 수익 창출까지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데 이 기간중 의약품 독점 수입조치 등 투자사에 대한 혜택 방안이 있는지 등을 질의했다.

 이에 대해 아제르바이잔 측은 재정지원책에 대해 “투자 합작을 위한 재정적인 지원은 얼마든지 가능하며, 수익금의 본국 송금도 자유롭다”고 밝혔다. 투자사에 대한 혜택에 대해선 “구체적 방안 시행을 위해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등과 앞으로 긴밀하게 소통, 협력해 나가겠다”고 전제하고, “자국내 공장 설립 및 생산이 가능해지면 동류 의약품의 수입을 금지하는 방법 등도 고려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와 별도로 실무단은 KOTRA 주관으로 현지 업체들과 비즈니스 미팅을 가졌다. 이자리에서 현지 의약품 수입업체들이 한국 의약품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는 등 실질적인 계약으로 이어질 수 있는 우호적 분위기가 조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표단은 한편 아제르바이잔 투자진흥청, 국영기업 등을 방문해 한국 제약기업의 현지 진출·투자시 행재정적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한 뒤 숨가이트 화학산업단지, 아제르바이잔 최대 기업 길란 홀딩스와의 헙력 방안 논의를 끝으로 일정을 마무리한다. 끝.
첨부파일 “아제르바이잔_수출_한국의약품_가격_상향_조정해야”0719.hwp (4.90 KB)